바람의 검심

막부 말의 동란기 교토에, "칼잡이 발도재"라 불리는 지사가 있었다.악귀처럼 사람을 베며 피로 물든 칼로 새로운 시대 메이지를 개척한 그 남자는,동란의 종결과 함께 "최강"이라는 이름의 전설만 남기고 사람들 앞에서 모습을 감췄다.그리고 시대는 흘러 메이지 11년

번호 제목 등록자 등록일
Prev 10 Page
1
Next 10 Page